(0).5 M/M 의 신화.

인건비가 비싸다며 잡는 0.5M/M

한달을 오전/오후 로 근무하기도 하고....
월화수/목금토(일) 을 근무하기도 하고...
주간/야간 으로 근무하기도 하고...

한달을 할당하기에는 그 사람의 인건비가 너무 비쌀(비싸다고 생각) 때 쓰는 반값정책.

ㅡ_-)> 솔로몬이 그랬지.

자기아이라고 주장하는 두 여인이 찾아와 '누구' 아이인지 알아봐달라 했을 때
아이를 반으로 갈르라 하여 포기하는 여인이 아이의 어머니라고....

회사는 어머니가 아니니까 가른다.

쩜오 맨먼스 기간 동안 뭘할 수 있을까?

누군가는 쩜오 맨먼스안에 뭔가를 해낼지도 모른다.

난 못한다.

저 계산법 안에는

  • 수요자는 "쩜오로 잡았지만 한달이상 우리일을 해줘." 라고 하며 꼬장을 부린다.
  • 공급자는 울며겨자먹기로 제품(직원)을 갈라준다.
  • 제품(직원)은 경력도 체력도 갈린다.

라는 거래관계와 심리가 깔려있다.


어제 술자리에서 웃으며 한 이야긴데, 하다보니 씁쓸해지는 산술법.


'log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0714; RecruitingDay: Developer  (0) 2016.07.15
20160619 KSUG 경력관리 세미나  (0) 2016.06.19
(0).5 M/M 의 신화  (0) 2016.05.11
20160411 - 퇴사  (2) 2016.04.12
사업에 대한 조언하는 엔지니어가 되려면  (0) 2016.03.31
[asciidoc] ASCIIDOCTOR 사용법  (0) 2016.03.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