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의 개발자 면접절차와 관련된 질문에 대해서는 더이상 답변드리지 않겠습니다.

저는 더이상 쿠팡에 관심이 없구요,

이미 떨어진지 1년이 넘은 상태라,

어떤 과정으로 면접이 진행되는지 알지 못합니다.


내부 추천을 받았다면, 추천을 해준 이에게

공채 등의 지원을 통해서 하시는거라면, 인사담당자에게

물으시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쿠팡 기술면접에서 떨어진지 2달 정도 되었다.

이 이야기를 쓸까말까 잠시 고민을 좀 했다. 탈락된 직후에는 매우 감정적인 상태였기 때문에 자제했지만, 최근에 술마시고 이성을 잃고 격하게 반응하는 글을 쓴 적이 있다. 부끄럽다잉.

그러나 지금은 무덤덤한 상태이기 때문에 써도 되겠다 싶어서 이렇게 정리한다.

안티팡의 수장으로서, 안티팡Anti-Pang의 구성원들이 늘어나고 있는 현재 상황은 무척 고무적인 일(?)이지만, 나처럼 의욕상실과 무력감에 빠져서 허우적거리는 개발자들이 늘어나기를 바라지 않는 마음에 쓰기로 했다. 쿠쿠쿠.


내가 한참 부족한 탓에 떨어진 거긴 하지만…


쿠팡 입사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개발자들이 많지만, 정작 입사를 위해서 준비해야할 것을 모르는 이들이 많다.
그래서 200명 면접보고 20여명이 붙을까말까한 멋진 합격률을 보이고 있기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까하고 이 글을 쓴다.

이건 어디까지나 내 개인적인 견해다.
지금 당장 쿠팡에는 자기네 내부 수요를 충족시킬만큼의 인력은 확보된 상태이기 때문에 성급히 인력을 확충할 필요가 없다.
그래서 사람을 가려뽑아도 된다. 추측하건데, 이제는 자신들 업무에 필요한 개발자보다는 기업 성장을 위해 필요한, 좋은 실력을 갖춘 개발자를 선별하는 쪽에 중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어지간한 실력을 갖추지 않으면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안티팡 탄생예고.

초기에 쿠팡에 들어간 사람들조차 ‘다시 입사절차 밟고는 못들어갈거야.’라고 이야기할 정도니까.

 그런 입사절차를 통과하려면 열심히 해줘야 하지 않겠나? 

쿠팡에 들어가고 싶다면 말이다.




내가 볼 때의 입사절차는,

코딩테스트(24시간) -> 전화면접 -> 기술면접 -> 임원면접

아, 참고로. 쿠팡에서 멀티스레드와 동시성에 관한 부분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러니 http://docs.oracle.com/javase/tutorial/essential/concurrency, http://docs.oracle.com/javase/7/docs/api/java/util/concurrent/package-summary.html  

등을 살펴보면서 기본적인 이해를 가지고 임하기 바란다.

빅데이터는 그네들도 아직 제대로 해본 적 없으니 물어볼 가능성은 적다.

이었는데, 최근에는 24시간 코딩 테스트가 사라지고 전화면접 테스트가 진행된다고 한다. 찾아보세요.




전화면접은 2명의 면접관이 전화해서 30분 정도 진행되었다.
생각해보지 않았던 것들을 물어본다. 당황하지 말고 질문을 곱씹으면서 성심성의껏 대답해라.
붙고떨어지고는 면접관이 결정하는 거니까.




이 테스트를 통과한 사람들에게는 쿠팡건물 18층에서 진행되는 기술면접을 진행한다. 다수의 응시자가 각기 다른 면접장에서 동시에 면접이 진행된다. 기다리는 동안 살짝 뻘쭘하다.

이때, 교통비조로 10만원의 쿠팡상품권이 나온다.
3개월에 한번씩 응시가능하다고 쳤을 때, 일년에 네번 도전하면 40만원의 쿠팡캐쉬를 얻을 수 있다!
물론, 전화면접을 통과하고 1차 기술면접에 도달했을 때 이야기다.

3명의 면접관, 각 면접관과 1대 1로 각각 30분씩, 총 90분의 면접을 보는 기술면접이다.

중요한 건, 당황하지 말고 면접관의 질문을 잘 듣고 필요한 정보가 있다면 물어보고 아는대로 대답하는 것이다.
나는 떨어졌으니까, 내 말을 너무 믿지 말자.


OLYMPUS IMAGING CORP. | E-P2 | 2011:08:09 03:25:01이미지 출처: http://pragmaticstory.com/1819


첫번째는 간단한 알고리즘 문제를 주고 손코딩으로 화이트보드에 풀어보라고 한다. 

주어진 문제를 차분하게 종이에 끄적이면서 문제풀이를 해본적이 없고 IDE의 Auto completation에 익숙한 개발자에게는 참 낯선방식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이에 대해서 미리미리 준비를 해두기 바란다.

손코딩뇌컴파일눈디버깅 - 하광성
http://www.slideshare.net/kwangswei/ss-30510586


두번째는 프로그래밍 개론. 이 때는 해외파 CTO(로 추측한다)와 통역담당자가 함께 들어왔다. 어색어색….
프로그래밍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객체지향이 뭔지, 지금 4세대 언어가 널리 퍼진 이유가 뭔지 등등…

궁금한 거 있냐고 이야기할 때, 왜 iBatis를 쓰고 있는지 물어보지 마라. 쿠팡에서 사용하고 있는 올드한 기술들에 대해서 묻지 말자. 역정낸다.


세번째는 이력서를 중심으로 해서 자신이 진행했던 프로젝트에 대해서 화이트보드에 UML로 작성하고 이를 설명하도록 한다. 이 역시 연습하지 않으면 힘들거다.

UML 써본 적도 없고… 듣기로는 쿠팡 내부에서도 딱히 많이 쓰지도 않는 듯하고… 뭐 그렇다.


쿠팡에 들어가고 싶으면,
쿠팡에서 진행하는 절차에 맞춰 철저히 연습하고 임해라.
그러면 당신은 10%의 합격률에 들 수 있을 것이다.

난 쥐쥐.

난 할만큼 했다고 생각해. 이제는 내가 들어가고 싶다고 해서 들어갈 수 있는 레벨의 회사가 아니야.
이솝우화의 '포도나무'에 걸린 포도를 보며 투덜거리는 여우처럼 보여지더라도,
안될성 싶은 건 포기하고 다른 걸 하는 게 낫다고 생각하니까.



최근에 손코딩과 관련된 행사에 참여를 했었는데 꽤 재미나긴 하더라.
하지만, 이를 통해 어딘가 들어가려면 오랜시간 투자를 해야하는거지.

문득, 나는 개발이 적성에 맞지 않는건가?

하는 생각을 가지게 만드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

이왕이면 탈락된 사람들에게,

무엇 때문에 떨어졌는지에 대한 피드백을 함께 제공한다면 안티팡 발생비율은 줄어들텐데...
하지만 안그러겠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eclipse4j 2014.05.21 13:29 신고

    풉 너 인줄 알았어.ㅎㅎ

  3. lazineer 2014.05.21 13:33 신고

    저도 기술면접까지 갔었는데 쿠팡캐쉬는 커녕 암 것도 안 줬는데.. 뭐지 ㅎㅎ

  4. BlogIcon 홍기원 2014.05.21 14:50 신고

    ㅎㅎ 역시나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냥냥 2014.05.21 15:54 신고

    대단한곳이든 아니든 프로그래머가 해야하는 일은 똑같은거 같아요
    저런거라고 해도 다 해놓으면 내꺼가 될거같아서 쿠팡에 꼭 입사할건 아니라해도 한번 공부해두는것도 좋을거같네요 ㅎㅎ

  6. marantz 2014.05.21 18:03 신고

    iOS 파트에 지원했는데 Java 관련된 질문만 하던데요? ㅎㅎ

    • 그건 면접관이 완전 잘못했네요. ㅎㅎ.
      자기가 어떤 분야 면접으로 들어갔는지도 파악안했다니...
      무성의했네요. ㅡ0-);

  7. 2014.05.21 23:34

    비밀댓글입니다

    • 저는 내부 개발자 추천을 받았었습니다.

      아... 아마 실무 면접이 아니고 임원 면접일겁니다. ㅎㅎ....
      기술면접(=? 실무면접)에서 떨어져서 그 이후는 몰라요~~
      .
      쿠팡의 채용 절차를 찾아보려고 했는데 안보이더라고요.
      면접 관련 메일에서도 딱히 안보이고.

  8. 옴마야 2014.05.29 09:01 신고

    면접을 앞두고 있는데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아놔 알고리즘 시험 진짜 싫어하는데 ㅠ

    • ^^ 즐겁게 면접에 임하시면 성공하실 겁니다.

      알고리즘은... 흠... @_@);; 딱히 답이 없어요. 많이 접하고 연습해볼 수밖에.
      저 같은 한량 프로그래머에게는 어떻게 할 수 없는 영역이긴 합니다.

  9. 어리데나 2014.06.10 11:03 신고

    저도 오늘 전화 면접이 예약되어 있네요. 저는 앱개발자 쪽인데 어떤걸 물어볼까요..

    • ㅎㅎ 위에 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아이폰 개발자에게 자바와 관련된 내용들을 물어볼 수도...

    • 어리데나 2014.06.11 17:28 신고

      제 경력에 웹개발/안드로이드/iOS 까지 다 있긴 한데.. 안드로이드 관련 질문이 많았습니다. 소신대로 답변했는데 결과가 어떨지는 두고봐야겠죠. 어쨌든 정보 감사드립니다.

  10. 2014.06.11 01:34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이용혁 2014.07.14 08:44 신고

    개발자로서 쿠펑 이라는 플랫폼에서 뭘 할 수 있을까요..? 신사업이라도 준비중인건가요..?

    • 그럴수도 있겠죠(그럴 가능성이 높겠죠?

      쿠팡의 개발자들도 정확하게는 모르는 듯 해요. ^^;

      높은 직책을 수행하고 있는 개발자들을 만날 수 있는
      쿠팡에서 지속적으로 개발자파티를 여니까,
      거기에 참석하셔서 궁금증을 풀어보세요.

  12. BlogIcon 또라이 2014.11.04 16:10 신고

    문제 수준이 꽤 높더군요. 구글하고 비슷한 수준으로. 저라면 이런 문제 풀 수 있는 능력이면 쿠팡 안가죠 ㅎㅎ.

    • ㅎㅎ 그런 이야기도 최종시험까지 통과한 다음에 할 수 있는거죠. @_@);;

      저처럼 실력도 없어서 떨어지고 좌절해서 쿠팡은 쳐다도 안보는 이도 있는데요 뭐.

      그런데 요즘에 쿠팡에서 일하는 사람들 보면, 들어가지 못한 것이 다행이다 싶어요.

      개발자들에게 '저녁이 있는 삶'을 제공한다고 하는데... 요즘 보면 그렇지도 않고,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일은 세분화되어서 내가 추구하는 스타일과도 맞지 않고...

      난 '저녁이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13. 뽀식 2015.03.05 12:31 신고

    무슨 올림피아드 문제를 내주던데요...쿠팡 본인들은 풀수 있나 모르겠습니다.ㅋㅋㅋ
    아마 그거 다 풀수 있는 직원들로 되있다면 우리나라 최고 개발사가 되어있을텐데.

  14. 2015.03.11 12:56

    비밀댓글입니다

    • 이노트리라고 하는 회사에서 솔루션 개발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ㅎㅎ 이 저녁이 있는 삶도 본사와 합쳐지고 나면 어떻게 될지 알 수가 없네요.
      '저녁이 있는 삶'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 여러모로 필요합니다.

  15. 입문개발자 2015.04.03 18:56 신고

    이런 좋은 정보로 힘을 얻고 갑니다. 감사합니다ㅎㅎ

    저는 취업준비생인데 매번 떨어져서 이제 슬슬 지쳐가네요ㅠㅠ


  16. 2015.04.07 11:20

    비밀댓글입니다

    • 쿠팡에 입사하고 싶으시다면,
      쿠팡에 입사한 개발자에게 어떻게 준비했는지를 묻는 것이 더 효과적이겠죠? ^^;

      떨어진 제가 도움 드릴 수 있는 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17. 팍팡 2015.05.13 22:13 신고

    글 자알 보고 있습니다.^^ 혹시 쿠팡 홈웍 테스트로로 어떤거 나왓는지 궁금하네요. 알고리즘 문제요...

    • 홈워크 대충 하셔도 되요. ㅡㅅ-
      면접볼 때는 물어보지도 않아요.

    • 2015.05.14 17:30

      비밀댓글입니다

    • 크게 A,B형 유형으로 해서
      주어진 문제를 해결하는 코딩A-1, B-1, 알고리즘 문제를 해결하는 코딩 A-2, B-2.
      네문제가 이메일을 통해 전달됩니다.

      자바프로젝트를 만들어서
      그 문제 중에 -1, -2 를 하나씩 골라서 푸시면 됩니다.
      프로젝트를 통째로 export해도되고... 작성한 코드만 추출해서 보내도 되고...
      A-1, B-2 로 하던 A-1, A-2로 하던 그건 맘대로...
      자세한 내용은 메일을 확인하세요.

      하지만, 제가 1년 전에 본거라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모바일 개발자쪽은 저도 잘 모릅니다.

  18. 2015.10.20 14:57

    비밀댓글입니다

  19. namo 2016.03.02 13:02 신고

    eclipse4j는 그라썸 님이시군요 ^^;;

  20. 조류머리 2016.05.30 09:03 신고

    쿠팡 그렇게 다단한 곳 아닙니다 너무 낙심하지마세요

    카카오 계열사에서 일하고 있지만 막상 같이 일해보면 잘하는 사람은 전체의 10%정도 밖에 되지 않더라구요

    큰 회사는 인맥 연줄 없으면 못들어가는게 현실인것 같아요

    • 안녕하세요. ^^

      저도 더는 쿠팡에 미련은 없습니다. 쿠팡에 있는 지인들도 힘겹게 일하고 있는 상황이고...

      개발자들에게는 별로 권하고 싶지는 않아요.

      그래도 들어가고 싶은 이들에게 도움이 되길.

  21. ㅡㅡ 2016.07.29 04:06 신고

    1

LG Electronics | LG-LU6500 | 2012:10:06 17:52:53

안드로이드 개발을 하려고 하면 알아야 하는 게 참 많다. 그래서 그것들을 정리하자니 어렵다.

쉽지 않은 일이라는 사실을 이해해줬으면 한다.

이렇게 정리한 내용을 조금 살을 덕지덕지 발라가면서 글을 늘려가볼까 한다. 오늘 대충 생각한 것이라 구조가 딱히 마음에 드는 것은 아니다. 안쓰던 글을 쓰려니 머리가 복잡하다. 하아.


1. 자바


  1. 참고사이트
    • 자바의 정석 (http://cafe.naver.com/javachobostudy)[http://cafe.naver.com/javachobostudy]
  2. 자바를 배워야 하는 이유 : 자바는 생각보다 배우기 어렵다. 객체지향에 대한 이해…는 나중에 천천히 익혀도 되고(중요한 부분이다), 객체가 가지는 데이터와 기능(Function, method라고 불림)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지 않으면 이게 어느나라 소리인가 하게 되는 그런 이야기를 하게 된다. 강력한 타입체크(기본형, 참조형)형 언어이고 어떻게 개발하느냐에 따라 성능차이도 상당히 많이 난다. 기본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은 인터페이스와 클래스의 구분, 상속을 통한 확장(extends)와 구현(implements) 에 대한 이해를 해야한다. 
  3. 자바 설치 및 경로설정

3. IDE 및 ADT


  1. 참고사이트
  2. 이클립스 사용법을 배워야 하는 이유 :
    • 노트패드로 개발할는 있다. 그러나 참조하는 소스를 전체적으로 변경하는 작업을 하기는 너무 어렵다.
    • 도구를 잘 사용하면 편하다.
    • 이클립스와 ADT 조합이 안드로이드 개발에는 최적이다.
    • 무료(공짜)다.

3. 안드로이드


  1. 참고사이트나 서적
    • 안드로이드 사이트 (http://developer.android.com/index.html)[http://developer.android.com/index.html]
      • 제일 많이 찾아오게될 사이트, 영어로 되어 있지만, 여기만한 곳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 커니의 안드로이드 (http://androidhuman.tistory.com/)[http://androidhuman.tistory.com/]
    • 안드로이드펍 (http://www.androidpub.com/)[http://www.androidpub.com/]
  2. 안드로이드를 배워야 하는 이유 : 안드로이드에서는 왜 static class를 만들어 진행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이해해야하고… 안드로이드에서는 화면(Activity)와 화면설계서(layout.xml)을 왜 분리해서 사용하는지에 대한 이해도 해야하고, 이렇게 분리된 자원(리소스)에 대해서 어떻게 접근하고 화면에서 조작하는 것에 따라 변경시킬지에 대한 이해도 필요하다. 모르는 것을 하나하나 배워가면서 시행착오를 겪게된다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배움은 더디기만 할 것이다. 


아래는 나중에 자바와 개발에 대한 경험이 쌓이고 난 다음에 시작해도 늦지 않을 것임 



4. 서버사이드 개발 : 안드로이드에서 통신으로 접근하여 동작하는 API / 데이터 처리


  1. 참고사이트나 서적 :
    • 굉장히 많아서 ’딱! 이거다!’라고 설명하기 어렵다. 그때그때 필요나 문제에 따라서 찾아봐야한다.
    • 서버사이드는 자바로 개발할 수도 있고 다른 언어로 개발된 환경을 사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5. 통신(HttpClient, API call)

6. 텍스트 데이터 파싱(마샬링Mashaling/언마샬링Unmashaling)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