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케이션은 어렵다.


주고받는 횟수가 많아질수록 그 비용은 꽤 많이 늘어난다.


상세하게 알기 위해서 주고받는 횟수가 늘어날 수도 있지만,

처음에 전달할 때 제공해야하는 정보가 빈약하여 상대방이 말하고자 하는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질문을 해야한다면 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글로 쓸 때는 그 문장과 단락 안에서 추가적인 설명없이 이해할 수 있도록 글을 쓰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좀 전에 어느 글을 보고 든 생각.


... 그렇게 쓸 수 있다면 참 좋겠지만 그게 쉽지가 않다.


저작자 표시
신고

'log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5번째 봄이 끝났다.  (0) 2017.04.23
가볍게 가자  (0) 2016.08.18
커뮤니케이션 비용을 줄이려면...  (0) 2016.08.10
오류를 느끼는 감각  (0) 2016.08.08
곧 나올 나의 두번째 번역서  (0) 2016.08.06
20160717: DDD Start, KSUG & 지앤선 북콘서트  (0) 2016.07.17

+ Recent posts